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총 96조원의 재정을 투입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초 이후 5차례에 걸친 추가경정예산과 피해 대책을 마련하는데 소요된 비용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생계위기 가구 등에 직·간접 지원을 해왔다.

추경 규모가 가장 컸던 것은 3차 추경으로 35조1천억원에 달했다.

올해 1차 추경이 14조9천억원, 지난해 2차 추경이 14조3천억원으로 뒤를 따른다.

지원금 지급 시간은 점차 단축되고 있다.

국세청(부가세신고매출액 등)과 건강보험공단(상시근로자 수)의 행정정보를 활용해 별도의 증빙자료 제출 없이 신속 지원하는 방식으로 바꿔가는 추세다.

소상공인 지원금의 경우 추경 통과일 기준으로 이틀(근무일 기준)만인 29일부터 지급하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