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SK이노베이션, 'LG 배터리 특허침해' 예비 승소에 10%↑(종합)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예비결정을 내렸다는 소식에 1일 SK이노베이션의 주가가 10% 급등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은 전날보다 10.27% 뛰어오른 24만1천500원에 마감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ITC는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배터리 특허권 침해 사건에 대한 예비결정(Initial Determination)에서 SK이노베이션이 관련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당시 LG화학)이 배터리 분리막과 관련한 미국 특허 3건, 양극재 미국특허 1건 등 4건이 침해당했다며 제기한 소송으로 최근 LG 측의 승리로 최종 결론이 난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파생된 사건이다.

ITC는 이번 예비 결정에서 분리막 코팅과 관련된 SRS 517 특허에 대한 유효성은 인정했으나 SK가 특허를 침해하지는 않았다고 봤다.

나머지 3건은 특허에 대한 유효성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번 판단은 예비결정으로 ITC 위원회의 최종 결정(Final Determination) 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지난 2월 ITC 영업비밀 침해 최종 판결에서 (SK이노베이션이) 패소한 이후 ITC 특허침해 소송에서는 승소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다만 이번 특허침해 소송 결과와 관계없이 SK이노베이션은 LG에너지솔루션과 영업비밀 침해 관련 합의 필요성이 여전히 상존한다"고 짚었다.

그는 "장기적으로 양측 간 합의가 성사된다고 가정하면 현재 SK이노베이션 주가는 저평가 국면"이라며 "현재 시가총액에서 전기차(EV) 배터리 사업 가치는 5조원 내외로 추정되는데 배터리 사업 누적 설비투자(CAPEX) 규모와 향후 매출액 수준(올해 예상 배터리 사업 매출액 3조5천억원)을 고려하더라도 SK이노베이션의 현재 주가는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