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최고가를 찍은 뒤 7천100만원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8분 현재 1비트코인은 7천185만4천원이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이날 새벽 1시 사상 처음으로 7천200만원을 찍은 뒤 오전 10시12분에는 7천226만6천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국내 거래소가 100∼120곳으로 추정될 뿐 실제 통계가 없는 데다 업비트에서의 비트코인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점을 고려하면 국내 거래에서 역대 최고가라고 할 수 있다.

같은 시간 다른 거래소인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개당 7천114만6천원에 거래됐다.

빗썸에서도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0시 3분 7천155만7원까지 올라 전날에 이어 최고가를 새로 썼다.

코인원과 코빗에서도 비트코인은 이날 한때 7천169만2천원, 7천136만1천원까지 올라 연이틀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 시각 현재 7천100만원 초반에서 등락하고 있다.

가상화폐는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마다 가격이 다소 다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