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과 현대자동차가 1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을 맺었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장재훈 현대차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수은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 중인 현대차에 2023년까지 3조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지원하는 것이 협약의 핵심이다.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해외시장 선점을 위한 현대차와 중소·중견 협력사의 연구개발과 국내외 시설 투자, 인수·합병(M&A) 등이 지원 대상이다.

수은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생태계 전반에 걸쳐 원천기술 확보와 대량생산 체계 구축, 해외사업 전개에 필요한 금융 일체를 수은이 지원하는 구도"라고 설명했다.

방 행장은 협약식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아직 확실한 승자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라 현대차가 미래 시장을 제패하는데 수은의 금융지원 협력 프로그램이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차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성공적 전환을 가속할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 협업을 통해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 자동차 업계는 최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친환경화, 지능화, 서비스화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차도 오는 2025년까지 미래 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3조5천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수은, 현대차에 3조 금융지원…"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

수은, 현대차에 3조 금융지원…"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