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초·중·고 수학여행 대안 무착륙 비행 체험

에어부산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무착륙 교육 비행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이날 부산 강서구 본사에서 부산 남성초등학교와 업무협약을 하고 내달 학생들을 대상으로 무착륙 비행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무착륙 교육 비행은 그동안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실습 비행이었는데 앞으로 초·중·고교생으로 하는 진로 체험 프로그램으로 확대한다는 게 에어부산의 설명이다.

이 프로그램은 에어부산 항공시설 견학, 항공 조종사 직무 소개, 무착륙 비행 체험 등으로 꾸며진다.

무착륙 비행은 김해공항을 출발해 포항, 강릉, 서울을 거쳐 다시 김해공항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2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에어부산은 고교생을 대상으로 호텔 진로체험도 함께 할 수 있는 특별 상품도 내놓았다.

부산롯데호텔과 함께 마련한 이 프로그램은 항공과 호텔 분야 진로를 체험할 수 있다.

이번 무착륙 교육비행과 호텔 진로체험 프로그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초·중·고교 수학여행 및 현장체험학습의 대안으로 출시했다고 에어부산은 밝혔다.

이미 7∼8개 학교와 계약을 협의 중이며 100여 곳의 학교와는 프로그램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에어부산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