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경기 개선…3월 건설업 경기실사지수 5년8개월만에 최고

본격적인 봄 분양을 앞두고 건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3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달 대비 12.4포인트 상승한 93.2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CBSI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CBSI 지수는 지난해 11월(85.3)부터 올해 2월(80.8)까지 3개월 연속 하락했다가 3월에 큰 폭 반등한 것이다.

이는 2015년 7월에 기록한 수치(101.3) 이후 5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박철한 연구위원은 "최근 정부가 공공 재개발 단지 후보지를 발표하는 등 주택 공급 확대에 대한 실질적인 움직임을 보인다"면서 "착공이 급격히 증가하는 등 건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설명했다.

세부 지수를 보면 신규공사 수주 지수와 건설기성 지수는 94.9, 83.9로 전달 대비 각각 10.3포인트, 4.1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공사대수금 지수도 102.0로 4.0포인트 올랐다.

반면 수주 잔고 지수와 자금조달 지수는 전달 대비 각각 1.7포인트, 0.2포인트 소폭 하락한 86.9, 92.9를 기록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형기업이 전달보다 무려 23.1포인트 상승한 107.7로 집계됐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2.1포인트, 11.6포인트 오른 95.3, 73.7을 기록했다.

4월 CBSI 전망 지수는 3월 대비 13.9포인트 상승한 107.1로, 건설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경기 개선…3월 건설업 경기실사지수 5년8개월만에 최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