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북한 관속식물 종합목록'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 목록에는 한반도 자생식물 3천827종 중 북한에만 자생하는 식물 350여 종에 대한 정보가 담겼다.

1996∼2000년 조선식물지(북한 과학·기술 출판사)에 수록된 학명을 포함해 작성된 목록으로, 북한 식물명에 대한 최신 자료라고 국립수목원은 설명했다.

현재 북한의 식물 분포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식물별로 일제강점기에 채집한 식물 표본 정보를 함께 수록해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국립수목원은 이 목록을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GBIF)에 올려 북한 식물에 대한 정보를 국제적으로 공유했다.

이 목록은 생물다양성협약(CBD) '지구 식물 보전전략(GSPC) 2030'의 동아시아 지역 통합 목록을 완성하기 위한 기본자료로 활용된다.

GSPC는 전 세계가 참여하는 생물 다양성 보전 활동이며 국립수목원은 CBD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GSPC 국가 연락기관이다.

이 목록은 국립수목원 홈페이지 연구간행물 코너에서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국립수목원, 북한 자생 식물 350여 종 목록 발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