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 개점
▽ 떡볶이·닭강정 등 한국음식도 판매
편의점 CU가 말레이시아 1호점을 연다고 1일 밝혔다./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가 말레이시아 1호점을 연다고 1일 밝혔다./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가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연다고 1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1호점은 쿠알라룸푸르 중산층 거주 지역 내 쇼핑몰에 입점했다. 매장 면적은 약 165㎡(50평)로, 판매 상품의 60%가 한국산 제품이다.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는 CU의 자체브랜드(PB) 상품 외에 떡볶이, 닭강정, 빙수 등 한국 길거리 음식도 판매한다. 현지화 전략 대신 한국 문화를 전면에 내세우는 전략을 택한 셈이다.

CU의 말레이시아 진출은 BGF리테일(159,500 0.00%)이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 기업 마이뉴스 홀딩스와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편의점 CU가 말레이시아 1호점을 연다고 1일 밝혔다./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가 말레이시아 1호점을 연다고 1일 밝혔다./사진=BGF리테일 제공

마이뉴스 홀딩스는 이미 '마이뉴스닷컴'이라는 브랜드로 현지에서 530여 개 편의점을 운영 중인 현지 편의점 시장 2위 업체다. 1위 업체는 매장 2400곳을 운영하는 세븐일레븐이다.

BGF리테일과 마이뉴스 홀딩스는 1년 내 50개 CU 점포 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마이뉴스닷컴 점포도 CU로 전환해 향후 5년 내 CU 점포 수를 500개 이상으로 늘려 중장기적으로 현지 편의점 업계 1위 자리를 노리겠다는 계획이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대한민국의 편의점 모델과 운영 시스템으로 글로벌 브랜드와 경쟁해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