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는 중국 상하이 금산공업구에 스마트 팩토리와 테스트 타워, 연구개발(R&D) 센터, 고객케어센터 등을 포함한 스마트 캠퍼스 준공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현대엘리베이터 중국법인은 지난해 11월 스마트 팩토리 등 생산 라인의 준공 허가를 마쳤다.

스마트 팩토리는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 생산 라인과 물류센터가 연계돼 연간 2만5천 대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또 생산 물류 자동화 설비와 산업 사물인터넷 (IIoT), 인공지능(AI) 기술도 도입됐다.

지상 175m·지하 11m 높이의 테스트 타워도 초고속 및 전망용 엘리베이터를 테스트할 수 있다.

유지·보수가 중요한 제품 특성을 고려해 실시간으로 엘리베이터 운행을 모니터링하고, 유지·관리하는 고객케어센터도 함께 설립됐다.

이번 스마트 캠퍼스 준공으로 현대엘리베이터 중국법인의 생산능력은 기존(7천대) 대비 3.5배로 증가했다.

송승봉 대표이사는 "고객 주문부터 완제품 출하까지 실시간 관리가 가능한 통합 제조관리 시스템이 적용돼 생산 효율을 최대화할 수 있게 됐다"면서 "세계 최대 승강기 시장인 중국이 추진 중인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 상하이에 스마트캠퍼스 준공…생산량 3.5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