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해외채권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미국, 러시아, 중국 등 총 30여개 국가 해외채권 상품을 자사 MTS인 '윈케이(win.K)에서 손쉽게 거래할 수 있다.

ING증권, 싱가포르은행 출신 전문가들이 채권 시황, 환율, 절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해외채권 투자고객의 편의를 돕고자 '해외채권 직구 원포인트 방문상담' 코너도 운영한다.

교보증권, 모바일로 해외채권 거래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