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25년까지 차세대 전력반도체 핵심제품 5개 상용화"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등에 쓰이는 차세대 전력반도체와 관련해 2025년까지 핵심 제품 5개 이상을 상용화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BIG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추진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차세대 전력반도체 기술 개발 및 생산 역량 확충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차세대 전력반도체는 디지털·그린 뉴딜의 핵심 부품이나 생산규모·기술력 부족 등으로 90% 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5년까지 핵심제품 5개 이상을 상용화하는 등 국내 자립기반 구축을 위해 수요연계형 상용화, 핵심기술 개발, 제조역량 확충 등 3단계로 집중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반도체와 충전기 등 상용화 과제 기획·발굴을 위해 수요·공급기업 간 연대협력협의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또 2022년까지 파워 반도체 상용화센터의 시제품 지원 물량을 600장으로 2배 확대하기 위해 인프라 증설을 추진한다.

실리콘카바이드(SiC) 등 3대 핵심소재 기반 차세대 전력반도체 기술 개발에는 올해 100억원을 지원한다.

팹리스·파운드리 등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 개발부터 웨이퍼 제조까지 국내 전(全)주기 가치사슬을 조성한다.

민간 파운드리의 차세대 전력반도체 제조공정 구축을 지원하고 2022년까지 부산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내에 신뢰성 평가인증센터를 구축해 신뢰성 확보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