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기차 전문정비소 2025년까지 3천300개 확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전기차 전문정비소를 2025년까지 3천300개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친환경차 충전 중 화재, 배터리 대규모 리콜 등이 이어지면서 안전성 문제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증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친환경차 정비 인프라와 인력 확대를 위해 자동차학과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현재 10개소인 수소차 검사소를 내년까지 23개소로 확충할 계획이다.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안전성 시험항목은 11개로 늘리고, 충돌 안전성 평가대상에 전기차 4종을 추가한다.

수소버스 제작·안전기준도 신설한다.

새 유형의 차량 화재 대응기술과 장비 개발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일반 내연기관차 중심인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친환경차 결함조사 시설·장비도 단계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시 전기안전공사 안전 점검을 의무화하고, 점검항목·이력 등에 대한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