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비대면 정책자금 평가모형 ‘제로택트’(ZERO-TACT)를 도입한다고 1일 발표했다.

제로택트는 미래성장성 중심의 비대면 평가모형이다. 중진공은 정책자금 평가기업 5만549개사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기술사업성 평가모형과 내부 17만 개, 외부 540만 개 기업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평가모형을 결합해 정책자금 지원 평가시스템을 만들었다.

적용 대상은 1억원 이하 운전자금을 신청한 기업이다. 서류 준비, 현장실사 등 평가 대응에 따르던 기업의 부담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중진공 측 설명이다.

신청기업이 제로택트 평가기준에 미달하는 경우에는 일반평가로 전환해 생산 및 연구개발 현황 등을 보완해 평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학도 이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G밸리 서울지역본부를 방문해 제로택트를 활용한 비대면 평가를 시연한다.

김 이사장은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 대상 정책자금 상담부터 기업진단, 평가까지 모든 절차를 비대면 중심으로 개편 중”이라며 “지원절차 간소화 및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해 정책금융의 접근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