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간 가입고액 수가 3년간 유치고객보다 많아
"소액 마통, 전월세 대출 등 신상품 출시 예정"
케이뱅크 1분기 폭풍성장…수신 5조↑, 고객 172만명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지난 1분기 '폭풍성장'을 보였다.

1일 케이뱅크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고객 수는 391만명으로 3개월 전보다 172만명 늘어났다.

지난 3년간(2018∼2020년·157만명)보다 많은 고객을 올해 석달 만에 유치했다.

이런 가파른 성장은 아파트담보대출,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상품 등의 차별화된 금리 혜택과 비대면 편의성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하루만 맡겨도 연 0.6%의 이자를 제공하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가입 고객이 증가했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실명확인 계좌 발급 제휴를 맺는 등 다양한 제휴처 효과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콘텐츠 플랫폼, 게임회사, 이커머스 업체 등과 제휴 이벤트를 내놨고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 등 금융사와도 고금리 예·적금 제휴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지난 3월말 기준 수신 잔액은 8조7천2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4조9천700억원 증가했다.

여신 잔액 역시 3월 말 기준 약 3조8천30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12월(2조9천900억원)과 비교해 석 달 만에 약 8천400억원이 증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100% 비대면 담보 대출 상품인 '아파트담보대출'이 최근 누적 취급액 5천억원을 넘어서며 성장을 견인했다.

케이뱅크는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이르면 2분기부터 신상품 및 서비스를 연달아 출시할 계획이다.

소액 마이너스통장, 전월세 대출 등 여신 포트폴리오 다변화는 물론, 중금리 대출 상품 및 KT 시너지 서비스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아파트담보대출과 플러스박스 등 고객 혜택을 내세운 대표 상품을 기반으로 해서 역대 분기 최대 성장을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전월세 대출, 소액 마이너스통장 등 신상품을 지속 출시하고 제휴사와의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