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품목 중 14개 증가…반도체·자동차·석유화학 등 고르게 선전
대 유럽연합(EU) 수출액은 역대 1위
[2보] 지난달 수출 16.6% 늘며 500억달러 돌파…역대 3월중 최고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두 자릿수대로 늘며 다섯 달 연속 증가했다.

수출액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3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16.6% 증가한 538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증가율은 2년5개월만에 최고치이며, 수출이 5개월 연속 증가한 것도 3년 만이다.

월별 수출 증감률은 지난해 10월 -3.9%에서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뒤 12월 12.4%에 이어 올해 1월 11.4%, 2월 9.5% 등을 나타냈다.

지난달 수출액은 역대 월 수출액 가운데 3위, 역대 3월 수출액 중에는 1위에 해당한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22억4천만달러)도 16.6% 증가하며 역대 3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주력 수출 15대 품목 가운데 14개가 증가하며 대부분 품목이 고르게 선전했다.

이 가운데 9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일반기계(6.9%), 석유화학(48.5%), 석유제품(18.3%), 섬유(9.4%), 철강(12.8%) 등 중간재 품목들이 큰 폭으로 도약했다.

특히 석유화학은 지난달 47억5천만달러어치가 수출돼 역대 최고 월 수출액을 기록했다.

반도체,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효자 종목들도 호조세를 이어갔다.

반도체는 지난달 95억1천만 달러어치가 수출돼 2년4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자동차 수출액은 44억 달러로 4년3개월만에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도 중국(26.0%), 미국(9.2%), EU(36.6%), 아시아(10.8%) 등 4대 시장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특히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액은 역대 1위였고, 대미 수출액은 역대 2위의 실적을 냈다.

지난달 수입액은 18.8% 증가한 496억5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1억7천만달러로 11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