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티투어버스 1년만에 운행 재개…6월까지 할인

서울시는 도심 관광 수단인 서울시티투어버스를 오는 3일부터 다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티투어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지난해 3월 운행을 중단했다.

시는 버스 종사자 선제검사, 노선 부분 운행, 배차 간격 연장, 거리두기 단계별 탑승 인원 제한, 탑승자 명부 작성과 발열 확인, 차량 내 취식 금지 등 방역 수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노선은 당분간 총 6개 중 도심·고궁·남산, 야간, 전통문화, 한강·잠실 등 4개만 운영한다.

운행 재개를 맞아 6월까지는 요금을 성인 기준 최대 6천원 할인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