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전 금감원장 사외이사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의 2년 연임이 확정됐다. 또 진웅섭 전 금융감독원장이 카카오뱅크 사외이사에 이름을 올렸다. 카카오뱅크는 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이사 선임 및 정관 변경 등을 완료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윤 대표는 카카오 모바일뱅크 태스크포스 부사장을 맡아 카카오뱅크 설립을 주도했으며 2016년 대표에 취임해 카카오뱅크를 이끌어왔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진 전 원장의 사외이사 선임 이유에 대해 “금융시장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입체적이고 통찰력 있는 조언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