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막이·면 티셔츠·신발…

뉴발란스 등 주요 브랜드 완판
백화점 3월 매출 증가율 두 배

새학기 맞아 학부모 지갑 열어
아동복 시장 성장궤도 복귀 기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패션 불황 속에서도 잘 팔린 상품은 명품이었다. ‘명품 불패’란 말이 나올 정도였다. 최근 아동복이 명품을 능가하는 호황을 누리고 있다. 올초 매출이 급증하기 시작해 3월 들어선 매출 증가율이 해외 명품을 넘어섰다. 새 학기 오랜만에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새 옷을 장만해주려는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주춤했던 아동복 시장이 올해 다시 성장 궤도에 오를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해외 명품뿐 아니라 여성복, 남성복, 아웃도어, 스포츠 등 패션 전체 영역을 통틀어 아동복 부문의 성장세가 가장 가파르다”며 “오랜만에 아이를 등교시키는 부모들이 여러 벌의 옷과 신발, 가방 등을 사는 데 지갑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드디어 등교"…아동복, 명품보다 잘나간다

불티나게 팔리는 아동복
31일 주요 백화점에 따르면 3월 아동복 매출 증가율은 116~133%에 달했다. ‘불황을 모르는’ 해외 명품의 매출 증가율(85~103%)보다 높은 수준이다.

롯데백화점에선 올해 1월까지만 해도 아동복 매출 증가율이 전년 대비 -12%였지만 2월 85%, 3월에 133%로 껑충 뛰었다. 현대백화점에선 1월 1.9%에서 3월 127%로, 신세계백화점에선 1월 -3.8%에서 3월 116.4%로 급증했다.

명품보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롯데백화점의 3월 아동복 매출 증가율(133%)은 명품(103%)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 아동복 매출 증가율(127%)도 해외 명품(85.4%)보다 컸다. 신세계백화점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아동복업체 관계자는 “새 학기를 맞아 간절기에 입기 좋은 바람막이 재킷, 면 소재의 티셔츠, 가방과 신발 등을 구입한 부모가 많았다”고 했다.
새 학기 가방·신발 수요도 급증
아동복 세트 상품의 인기가 높다. 뉴발란스키즈는 올봄 맨투맨 티셔츠, 반팔 티셔츠, 바지 등 세 벌로 구성된 ‘3PC 맨투맨 셋업’을 신상품으로 내놨는데 1차 생산량 1만 세트가 모두 팔려나갔다. 뉴발란스키즈 관계자는 “세 벌 가격이 9만9000원으로 가성비 좋고 실용적인 옷으로 입소문이 났다”며 “다양한 세트 상품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빈폴키즈도 3월 들어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2월만 해도 매출 증가율이 10% 수준이었지만 3월 들어선 118%로 뛰었다. 생활 방수가 가능한 ‘후드 집업 등교 점퍼’ ‘보아 리버시블 집업 점퍼’ 등 외투 인기가 높아 재생산에 들어갔다.

의류뿐 아니라 신발, 가방도 잘 팔린다. 블랙야크키즈가 봄 신상품으로 내놓은 신발 ‘프리즘’은 2월에 출시한 블랙 색상이 모두 다 팔려 재생산에 들어갔다. 옐로 색상도 80% 이상 판매됐다.

백팩으로 유명한 휠라키즈의 올봄 책가방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 이상 늘었다. 특히 아동용 책가방은 준비한 물량이 모두 팔려 재생산에 나섰다. 발등에 벨크로 소재를 사용해 아이들이 쉽게 신고 벗을 수 있는 ‘꼬모 라이트’ 신발도 인기 상품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유아동복 시장 규모는 2014년 2조1100억원에서 2018년 3조82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주춤했지만 올해는 시장이 다시 커질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