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 매매익 4조↑…외화자산 중 회사채·주식 비중 늘어


지난해 세계적 주가 상승, 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한국은행의 순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은이 31일 발표한 '2020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순이익은 2019년(5조3천131억원)보다 2조528억원 많은 7조3천659억원이었다.

이 같은 순익은 한은 설립 이래 최대다.

작년 한은 '최대 순익' 7.4조…주가상승과 금리하락 영향

해외주가 상승과 국제금리 하락(채권가격 상승)으로 외화유가증권 매매차익이 늘어난 반면, 기준금리 인하로 통화안정증권 이자는 줄었기 때문이다.

총수익(19조8천654억원)이 전년보다 3조4천366억원 늘었는데, 이 중 유가증권 매매이익이 9조8천978억원을 차지했다.

전년보다 4조704억원이나 큰 규모다.

반면 총비용(9조6천764억원)은 6천48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통화안정증권이자가 8천921억원(3조1천372억원 → 2조2천451억원) 축소된 영향이 컸다.

순이익 가운데 30%(2조2천98억원)의 법정적립금 등을 뺀 5조1천220억원은 정부 세입으로 처리됐다.

작년 한은 '최대 순익' 7.4조…주가상승과 금리하락 영향

작년 말 기준 한은의 총자산 규모는 538조7천304억원으로 2019년말(492조5천748억원)보다 46조1천556억원 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책 대응 차원에서 한은의 국고채 매입이 늘어난데다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와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에 대한 대출이 증가한 결과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부채(516조5천591억원)도 42조5천89억원 증가했다.

유동성 조절을 위한 통화안정계정, 환매조건부매각증권 규모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은이 보유한 외화자산(국제통화기금 포지션·금·특별인출권 제외) 가운데 5.1%의 현금성 자산을 빼고는 모두 투자자산이었다.

투자자산 중 73.9%는 직접투자자산이 차지했고, 21%는 국내외 자산운용사와 한국투자공사(KIC) 등에 맡긴 위탁자산이었다.

외화자산을 통화별로 나눠보며 미 달러화가 67.7%, 기타 통화가 32.3%를 차지했다.

달러 비중은 2019년(69.1%)보다 1.4%포인트(p) 줄었다.

상품별 비중은 ▲ 정부채 44.5% ▲ 정부기관채 14.4% ▲ 회사채 13.6% ▲ 자산유동화채 11.5% ▲ 주식 8.9%로 집계됐다.

1년 사이 회사채와 주식이 각 0.2%포인트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과 하반기 이후 안전자산 선호 약화 등으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달러화 비중을 축소했다"며 "회사채와 주식 비중이 소폭 확대된 것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투자심리가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