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역대급 할인 행사
프로야구 맞물려 자존심 대결
“야구도, 유통도 한판 붙자”. 롯데마트가 4월 한 달 대규모 할인 행사를 한다며 30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 제목이다. 이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이날 SSG 랜더스 창단식에 앞서 SNS를 통해 “(야구) 게임에선 우리가 질 수도 있겠지만 마케팅에서만큼은 반드시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맞받아쳤다. 다음달 3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SSG랜더스의 개막전을 계기로 신세계와 롯데, 두 유통 명가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4월 1일은 롯데마트 창립 기념일이다. 4월 이맘때면 으례 연중 가장 큰 행사가 열린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4월 내내 야구에 이어 이마트와의 대결도 지속될 것으로 단단히 각오하고 있다”며 “창립 23주년을 맞아 역대급 제품들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산 소고기와 와인, 전복, 토마토 등을 50% 할인 판매한다.

4월을 맞이하는 롯데의 사내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 이마트와 경쟁하고 있는 롯데마트는 효율이 떨어지는 매장을 접는 등 구조조정이 한창이다. 지난해 마트 부문 매출은 6039억원으로 전년 대비 4.6% 하락했다.

작년 말 인사에서 롯데마트의 신임 수장으로 임명된 강성현 대표는 롯데마트의 자존심을 일으켜 세우기 위해 총력전 태세다. 유통업계에선 “롯데마트가 독해졌다”는 말까지 나온다. 강 대표는 “경쟁사인 이마트의 잘나가는 매장을 탐방해 벤치마킹하라”고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 인수가 유통 본업에서 더 잘하기 위한 것임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야구장에 오시는 관중은 제 고객들로, 야구를 보면서 우리 기업이 한 번 더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콘텐츠를 만들고 우리 이름을 오르락내리락하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본업과 연결하지 못하는 롯데를 보면서 야구단을 꼭 운영해야겠구나 생각했다”며 도발적인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