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양질의 일자리·주거·문화 등
'패키지 해결책' 제시가 중요

"대구·대전 청년들과 간담회서
지역 창업 성공 희망도 봐"
"지역·지자체 생존 해법, 청년 유턴에 달렸다"

“지역 청년들이 수도권으로 빠져나가는 것은 지역 소멸은 물론, 서울 및 경기도의 주택난을 악화시킨다는 점에서 꼭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사진)은 3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청년들이 수도권에서 지역으로 유턴해야 많은 문제가 풀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균형발전 이슈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 18일 대전에서 간담회를, 26일 대구에서 토크콘서트를 열었다”고 했다. 그는 “청년 유턴 활성화를 위해 좋은 일자리와 교육 기회를 만들어달라는 요구를 많이 들었다”며 “청년을 위한 일자리와 주거, 문화, 보육에 대한 해결책을 패키지로 제시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 인구 유출이 지역 소멸 문제와 지방대 정원 미달 등 여러 가지 문제로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에만 9만3000여 명의 청년이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했고, 이 중 52%는 영남권에서 나왔다”며 “소멸위험 지역의 92%가 비수도권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지역 청년들과의 만남에서 희망도 봤다고 했다. 대전 디자인진흥원,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에서 교육받기 위해 지역에 내려갔다 창업을 통해 뿌리를 내린 청년들이 있었다. 강원 강릉을 대표하는 요식업체인 테라로사 창업자 등과 교류하며 그 비전에 공감해 강릉에서 일자리를 얻은 수도권 청년, 서핑에 매료돼 양양에서 관련 창업을 한 청년 등이다.

김 위원장은 “청년 유턴을 위해서는 눈높이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한국고용연구원 조사에서 25~34세 청년들은 수도권으로 이동한 이유로 가장 먼저 일자리를 들었다. 대구경북연구원 설문조사에서도 수도권 이주 목적으로 52.9%가 일자리를, 17.6%가 학업을 꼽았다.

김 위원장은 일자리뿐만 아니라 지역과 기업의 전반적인 문화 개선도 청년 유턴을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년들은 단순히 노동력으로 활용되는 것을 넘어 지역사회 및 기업의 파트너로 대우받기를 희망한다”며 “이 같은 청년들을 이해하고 수용하기 위해 문화적인 측면에서도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간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청년 유턴은 사각지대에 놓여 소외돼온 것이 사실”이라며 “청년들이 지역으로 돌아가 취업과 창업, 결혼, 출산, 자녀 교육 등을 하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정책적 관심과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