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판매자들이 간편하게 채널 확장을 할 수 있는 통합 관리 플랫폼 셀러허브(대표 추연진)가 2021년 3월까지 누적 거래액 2,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셀러허브측은 입점사(판매자 회원) 숫자는 2만 9천여업체에 달하며, 누적 주문수도 700만 건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셀러허브는 소상공인, 1인 창업자 등 온라인 판매자부터 오프라인 기반 사업자 모두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온라인 판매 통합관리 플랫폼이다.

셀러허브 추연진 대표는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쇼핑몰로 판매 확장을 한 소상공인이나 1인 창업자, 신규 창업자들이 조금이나마 간편하게 쇼핑몰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줌과 동시에 셀러허브를 이용한 판매자가 더 많은 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