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서 임직원과 마지막 인사…"'신라면' 등 획기적 제품으로 역사 바꿔" 추모
'라면왕' 농심 신춘호 영결식…"라면으로 세계 1등 꿈 배웠다"

지난 27일 별세한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7시 서울 동작구 농심 본사에서 엄수됐다.

이날 오전 5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 이후 운구 행렬이 고인의 서울 용산구 자택을 들른 뒤 유족과 농심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이 진행됐다.

농심에 따르면 이날 영결식에는 고인의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을 비롯해 신동윤 율촌화학 부회장,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 신현주 농심기획 부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부인인 차녀 신윤경 씨, 고인의 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 등이 참석했다.

고인의 손자인 신상열 농심 부장이 영정 사진을 들고 입장한 가운데 그 뒤를 신동원 부회장, 고인의 부인 김낙양 여사, 서경배 회장 등이 뒤따랐다.

박준 농심 부회장은 추모사에서 "평소 우리들이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길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을 때 신 회장은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택했다"며 "'신라면', '안성탕면', '짜파게티', '둥지냉면' 같은 획기적인 제품들은 사람들이 가지 않은 길을 택해 결국 역사를 바꾼 사례들"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40여 년 동안 회장님의 그림자를 밟으며 배운 것이 있다면 좋은 식품으로 사회에 공헌해야 한다는 철학과 라면으로 세계에서 1등을 해보자는 꿈"이라며 "식품 한류의 맨 앞줄에서 지치지 않고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라면왕' 농심 신춘호 영결식…"라면으로 세계 1등 꿈 배웠다"

고인의 동생인 신선호 산사스 회장은 일본에 머물고 있어 마지막을 함께하지 못하는 대신 "형님 좋은 세상에 가서 편안히 사세요"라고 한글 자필 편지를 보냈다.

앞으로 농심을 이끌게 된 신동원 부회장은 "저희는 아버님의 소박하면서도 위대한 정신적 유산을 고스란히 받들어 이어가겠다"며 "아버님 가시는 길 배웅해 주신 여러분께 가족 모두를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영결식을 마친 이후 운구차는 장지인 경남 밀양 선영으로 떠났다.

고인은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동생이다.

1958년 대학 졸업 후 일본에서 성공한 신격호 회장을 도와 제과 사업을 시작했다가 1963년부터 독자적인 사업을 모색했다.

당시 일본에서 쉽고 빠르게 조리할 수 있는 라면이 큰 인기를 끈 것에 주목해 1965년 농심의 전신인 롯데공업을 세우고 라면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1978년 사명을 농심으로 바꾸고 신라면(1986년)과 짜파게티(1984년) 등 국민적 사랑을 받는 제품들을 개발했다.

신라면은 현재 미국 등 전 세계 100여 국에 팔리고 있고, 농심은 이에 힘입어 지난해 해외에서만 1조원이 넘는 라면 매출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