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김여정, 문대통령 연설비난[모닝브리핑]

◆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간 2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나냐는 질문에 "그의 접근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아무런 조건 없이 정상 간 만남부터 하지는 않겠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김여정, 문대통령 서해수호의날 연설비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관련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26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한 연설에 대해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 '결의' 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번 담화를 '노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 명의로 발표해 현재 선전선동부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이틀째…사업자번호 짝수 신청

4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급 둘째 날인 오늘은 사업자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대상자들이 신청 가능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버팀목자금 플러스의 1차 신속지급 대상자 250만명 중 115만8000명에게 안내 문자 발송과 함께 접수를 시작했습니다. 전날 사업자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소상공인에 이어 이날은 짝수인 소상공인이 신청할 수 있으며 31일부터는 홀짝 구분이 없어집니다.

◆ 뉴욕증시, 헤지펀드 마진콜 여파에 혼조세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헤지펀드 아케고스 캐피털의 마진콜 영향에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간 2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8.49포인트(0.30%) 오른 33,171.37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45포인트(0.09%) 내린 3971.09를 기록했습니다. 나스닥 지수는 79.08포인트(0.60%) 떨어진 13,059.65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특히 다우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습니다.

◆ 박영선-오세훈, 첫 TV토론서 부동산 난타전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간밤 MBC 100분 토론에서 진행된 '4·7 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자 토론회'에 나서 날 선 공방전을 벌였습니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의혹'을 부각했고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을 비판했습니다. 두 사람은 오늘 2차 TV 토론에 나섭니다. 이번 토론은 KBS, MBC를 통해 중계되며 민생당 이수봉 후보까지 참여해 '3자 토론'으로 진행됩니다.

◆ 일부 지역 아침 기온 영하…황사 영향에 대기 탁해

화요일인 30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맑아지겠습니다. 아침에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경기 동부, 충북 북부 등 일부 지역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수 있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14~22도로 예상됩니다. 전날 유입된 황사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대기가 탁하겠습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경기 남부·충북·충남·호남권·영남권·제주권에서 '매우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지금까지 한경닷컴 차은지 기자였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