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박정호 부회장과 이석희 사장이 각각 대표(CEO)를 맡는 체제로 전환했다. SK하이닉스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박 부회장을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박 부회장과 이 사장이 각자 대표를 맡는 체제로 운영된다.

박 부회장은 SK하이닉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을 세우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 사장은 기술·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발과 투자, 회사 운영 등을 책임진다. 박 부회장이 맡고 있었던 이사회 의장은 하영구 선임사외이사가 맡는다. 하 의장은 씨티은행장, 은행연합회장을 지낸 ‘금융 전문가’다. 하 의장은 “박 부회장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의 판을 짜고 선도해갈 것”이라며 “이 사장은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주력 제품의 첨단 기술 경쟁력 확보와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및 후속 작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SK하이닉스는 이사회 중심 경영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미래전략위원회, 인사·보상위원회, 감사위원회, 지속경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 사외이사 중심의 소위원회를 바탕으로 주요 의사결정을 내리고 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