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1주일새 20만개 팔려
"진열 30분 만에 동나"
교촌치킨 넣은 뚜레쥬르 고로케 '열풍'

봄은 1년 중 식품업계가 가장 바쁜 시기다. 개학과 나들이 시즌이 겹쳐 새로운 제품이 쏟아진다. 히트 상품을 만들기 위한 브랜드 간 협업도 활발하다.

최근 히트를 친 대표적인 상품은 ‘교촌 품은 뚜쥬 고로케’(사진)다. CJ푸드빌의 베이커리 뚜레쥬르와 치킨 프랜차이즈 1위 교촌이 협업해 지난 19일 출시한 이 제품은 1주일 만에 20만 개가 팔렸다. 뚜레쥬르 브랜드 출범 이후 최단 기간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 됐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오전 10시 매장에 제품을 진열하면 30분 내 모두 팔릴 정도로 인기”라며 “1개월 내 판매량 100만 개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교촌 품은 뚜쥬 고로케는 교촌치킨의 시그니처 메뉴인 교촌 시리즈, 레드 시리즈의 비법 소스를 적용한 고로케다. 소스로 양념한 닭고기, 바삭한 식감을 내는 고로케 겉면의 쌀 크런치 토핑이 특징이다.

푸드 컴퍼니 쿠캣이 운영하는 간편식 전문 푸드몰 쿠캣마켓은 대한제분의 밀가루 브랜드 곰표와 협업해 ‘곰표 떡볶이’ 밀키트를 선보였다. 매월 이색 협업 상품을 선보이는 SPC그룹은 오리온과 협력했다. 4월의 협업 상품으로 SPC그룹의 던킨 도넛 위에 오리온의 통밀과자 다이제를 잘게 부숴 만든 크럼블을 뿌린 ‘다이제 크럼블 초코링’ 등을 내놨다. 롯데푸드는 이달 출시한 신제품 ‘돼지바 핑크’의 마케팅을 위해 래퍼 마미손과 손잡았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복면 래퍼’ 마미손이 돼지바 핑크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