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야구장 신라면 조형물 설치 인연" "식품업계 거인"
'라면왕' 故신춘호 빈소에 박찬호·손경식 조문…내일 영결식

'라면왕'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9일에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정오께 전 프로야구 선수 박찬호가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박찬호는 "(고인의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은 1996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났다"며 "내가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고문으로 있을 때 '신라면' 컵 홍보 조형물을 구장에 설치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농심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의 대표 식품인 신라면 조형물을 메이저리그 대표 구장에 설치하게 돼 자랑스러웠다"며 "한국 경제에 큰 발자취를 남긴 신춘호 회장이 떠나가셔서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또 "농심은 경제 발전과 '메이드 인 코리아'의 상징"이라고 덧붙였다.

'라면왕' 故신춘호 빈소에 박찬호·손경식 조문…내일 영결식

오후 2시께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CJ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고인은) 식품업계의 거인이고, 경제계의 거인이셨다.

우리 역사의 증인이기도 하셨다"며 "생전에 우리 경제와 기업 발전에 힘을 쏟아 넣으셨기 때문에 이제는 영면하시기를 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김남호 DB그룹 회장, 이건영 대한제분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대상 임정배 사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등이 조문했다.

이날 롯데그룹에서는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과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 등이 조문했다.

특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에 머물고 있어 사실상 조문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송 부회장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재계에서는 이를 두고 반세기 넘게 '앙숙'으로 지낸 두 그룹 간의 화해 무드가 조성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발인은 30일 오전 5시로, 운구차가 고인의 서울 용산구 자택에 들른 뒤 오전 7시 서울 동작구 농심 본사에서 영결식을 치른다.

장지는 경남 밀양 선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