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선보인 '셀럽마켓 모음앱'
AI 개인화 추천 서비스 인기로
누적 거래액 6000억원 달성
'셀럽마켓 모음앱'인 에이블리가 출시 3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2000만건을 돌파했다. 누적 거래액은 6000억원을 달성했다.

에이블리를 운영하는 에이블리코퍼레이션은 지난해 3월 누적 다운로드 1000만건을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2000만건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업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2018년 3월 첫선을 보인 에이블리는 마이크로 셀러 등 다양한 셀럽들의 마켓을 모아놓은 쇼핑앱이다. 패션과 홈데코, 화장품 등 카테고리에 총 1만4000여명의 셀러가 입점돼있다.
쇼핑앱 에이블리, 3년 만에 다운로드 2000만건 돌파

에이블리의 강점은 소비자들의 '상품 찜'과 '구매이력'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맞춤형 상품을 연결해주는 'AI(인공지능)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꼽을 수 있다. 에이블이 사용자들의 누적 '상품 찜' 건수는 3억건에 달한다. 상품 리뷰도 누적 1200만건을 돌파했다. 하루 평균 5000여개의 신상품이 올라오기 때문에 다양한 상품을 맞춤형으로 소개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강석훈 에이블리 대표는 "셀러의 개성이 담긴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춰 소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취향에 맞는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편의를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