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높이도 석 달 새 8% 상향 조정
실적장세 문턱…1분기 코스피 영업이익 76% 증가 전망

올해 1분기에 경기 회복세와 기저 효과가 맞물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작년부터 증시를 이끈 유동성 장세가 실적 장세로 매끄럽게 넘어갈 수 있을지가 시장의 관심사다.

2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제시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106곳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는 지난 26일 기준 36조20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 1분기 실적(20조5천49억원)과 비교하면 75.6%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실적 눈높이가 높아졌다.

지난 26일 현재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3개월 전(33조2천506억원)보다 8.4% 높은 수준이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을 중심으로 한 호실적 전망이 전체 실적 예상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대장주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작년 1분기보다 34.8% 증가한 8조6천931억원이다.

SK하이닉스 역시 1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1조2천865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7% 늘어난 수준이다.

또 네이버(39.5%), LG화학(273.9%), 현대차(76.3%), 삼성SDI(194.1%), 카카오(76.8%), 셀트리온(60.7%), 기아차(140.5%) 등 시총 상위권 기업은 대체로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됐다.

특히 영업이익 증가율 전망치가 높은 기업은 키움증권(2천424.6%), 신세계(2천59.6%), 삼성증권(971.3%), 한화에어로스페이스(720.8%), NH투자증권(400.2%), 넷마블(347.6%), 현대건설기계(289.9%) 등이다.

지난해 1분기 적자를 낸 기업 중 LG디스플레이, 롯데케미칼, 현대제철, SK이노베이션, S-Oil, 풍산, 대한항공, 대한유화, 한국금융지주, HMM, OCI 등은 흑자 전환이 예상됐다.

반면 작년 1분기보다 실적이 부진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기업들도 있다.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되는 기업은 한국조선해양(-58.1%), 현대미포조선(-57.1%), GS리테일(-46.3%), 애경산업(-33.8%), 솔루스첨단소재(-32.1%), 농심(-31.5%), 엔씨소프트(-27.3%), 하이트진로(-20.5%) 등이다.

이들 106개사의 1분기 순이익 추정치는 작년 동기 대비 95.1% 증가한 26조6천15억원, 매출액 추정치는 7.2% 증가한 352조3천601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정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유가증권시장 12개월 선행 순이익도 작년 7월부터 증가하는 모습이 나타났다"며 "유가증권시장은 실적 모멘텀이 이어지고 있으며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전환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시장이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도와 함께 속도 조절에 들어갔으나 이는 주가와 이익의 '갭' 맞추기 과정으로 판단한다"며 "실적의 전반적인 상승과 함께 주식시장은 완만한 상승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