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 단독 최장수 장관 올라서
코로나 경제 위기 대응 '선봉'…주식 대주주·재난지원금 논란엔 번번이 '백기'
역대 최장수 기재부 장관 눈앞에 둔 홍남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말을 기점으로 역대 최장수 기재부 장관에 등극할 전망이다.

홍 부총리에 대해서는 그간 코로나19 위기 대응 최전선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당정 협의 과정에서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끌려다녔다는 아쉬움도 제기된다.

29일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월 11일 공식 취임한 홍 부총리는 오는 31일로 재임 842일을 맞는다.

이는 역대 기재부 장관 중 재임 기간이 가장 길었던 이명박 정부 당시 윤증현 장관(842일)과 동일한 기록이다.

홍 부총리는 이후 내달 1일 자로 재임 843일째를 맞이하면서 역대 최장수 장관 기록을 세우게 된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경제 사령탑인 홍 부총리는 취임 초부터 정책의 무게 중심을 경제 활력 촉진과 혁신성장 강화로 옮겨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그는 코로나19가 촉발한 위기 국면에서 유례없는 정책 대응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어왔다.

정부는 지난해 59년 만에 처음으로 1년에 네 차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며 총 310조원 규모의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올해도 14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통해 코로나 피해 계층 지원에 나섰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글로벌 경기 회복과 함께 우리 정부의 추경 편성 효과를 반영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1%에서 3.6%로 상향했다.

역대 최장수 기재부 장관 눈앞에 둔 홍남기

그러나 홍 부총리는 재임 기간 당정 논의 과정에서 소신을 끝까지 관철하지 못하고 번번이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면서 '홍두사미', '홍백기'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선별 지급을 주장하다 결국 전 국민 지급을 수용하고,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당초 '찬성하지 않는다',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지급으로 돌아선 것이 대표적 사례다.

지난해 주식 양도소득세 과세 대상인 대주주 기준 강화 관련 논란이 일었을 때도 홍 부총리는 여론을 등에 업은 정치권에 밀려 뜻을 굽혀야 했다.

당시 홍 부총리는 대주주 기준을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추는 방안을 예정대로 시행하지 못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으나 이 또한 반려된 바 있다.

최근 홍 부총리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전 국민 보편 지원과 맞춤형 선별 지원을 병행해야 한다는 여당에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며 제동을 걸었다.

이후 지급 방식이 선별 지원으로 일단락되면서 이번에야말로 홍 부총리가 소신을 관철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한 만큼 보편 지원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나랏빚은 빠른 속도로 불어나고 있다.

올해 첫 추경 통과로 국가채무는 965조9천억원까지 늘어나며 1천조원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43.9%)보다 4.3%포인트 상승한 48.2%까지 올라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