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위' 서경배 회장 내내 빈소에
범롯데가 대표들도 한자리
경총 "정도경영 일깨운 분" 애도
일본 체류로 조문이 어려운 신동빈 롯데 회장을 대신해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맨 오른쪽)이 28일 조문하고 빈소를 나오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일본 체류로 조문이 어려운 신동빈 롯데 회장을 대신해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맨 오른쪽)이 28일 조문하고 빈소를 나오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농심 창업주 신춘호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은 28일 조문행렬이 줄을 이었다. 정·재계 인사뿐 아니라 농심의 임직원, 신 회장을 기억하는 지인들이 빗길을 뚫고 빈소를 찾았다.

조문 이틀째인 이날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인사는 뜻밖에 조훈현 국수(바둑기사 9단·전 국회의원)였다. 프로기사 출신인 조 국수는 농심과 남다른 인연을 갖고 있다. 바둑 애호가였던 신 회장은 농심배 백산수배 한·중·일 시니어 바둑 최강전 등 다양한 바둑대회를 개최하며 바둑계를 후원해왔다. 조 국수는 이 대회에 직접 참여하며 신 회장과 인연을 맺었다.

범(汎)롯데가 대표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일본 체류로 조문이 여의치 않아 그룹 대표 자격으로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첫째 딸인 신영자 전 롯데복지재단 이사장도 조문했다. 범롯데가로 꼽히는 식품기업 푸르밀에서는 신 회장의 동생인 신준호 회장이 첫날 조문을 마쳤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은 전날 저녁 9시께 예고없이 빈소를 방문했다. 최 회장은 고인의 3남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과 신일고·고려대 동기로 어려서부터 농심가와 교류가 있었다고 한다. 최 회장은 “신 부회장의 친구로 왔다”며 “고등학교 때 많이 뵈었고, 그 자리에서 잘못한 것이 있어 야단맞은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별도의 성명을 냈다. 경총은 “신 회장의 평소 지론인 ‘식품업의 본질은 맛과 품질’이라는 원칙에 따라 제품 품질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와 투자에 힘 쏟은 결과 농심은 한국 대표 식품기업으로 성장했다”고 애도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CJ그룹 회장)은 29일 오후 직접 조문할 예정이다.

‘농심 라면공장에서 근무한 여공’이라고 방명록에 적은 한 중년 여성은 “농심 공장에서 일했던 사람인데 회장님 가시는 길 보려고 왔다”고 말했다. 장남 신동원 농심 부회장과 사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첫날부터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았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