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7.5%…8년 만에 최대폭
대졸 초임 4800만원으로 상향
삼성전자가 올해 직원 연봉을 평균 7.5% 올리기로 노사협의회와 합의했다. 사상 최초로 분기 영업이익 10조원을 넘어섰던 2013년 이후 최대 인상폭이다. 최근 주요 기업에서 불거진 성과 보상 요구를 고려해 파격적인 수준을 제시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26일 이 같은 임금 인상안 합의 내용을 사내게시판에 공개했다. 7.5%는 기본급 평균 인상률 4.5%와 성과 인상률 3%를 합한 수치다. 임금 인상률은 직급과 고과에 따라 개인별로 차등 적용된다. 성과 인상률은 ‘가’ ‘나’ ‘다’ 등급으로 차등해 결정한다. 최고인 ‘가’ 등급을 받으면 인상률이 3%를 넘어선다는 설명이다.

직급별로는 젊은 직원들의 인상률이 높았다. 고졸 신입사원과 대졸 대리급(CL 1~2) 사원의 인상률이 11%에 달했다. 대졸 초임은 종전 4450만원에서 4800만원으로 350만원 올렸다. 전 직원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 역시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어난다. 이번 임금 인상은 매월 나눠 지급하는 기본 연봉과 관련한 것이다. 보너스에 해당하는 성과급인 초과이익성과급(OPI·연 1회 최대 연봉 50%)과 목표달성장려금(TAI·연 2회 최대 기본급 100%) 등은 이번에 합의한 인상안과는 별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 여건이 어려웠음에도 임직원의 노고에 힘입어 좋은 경영성과를 냈다는 점을 고려해 연봉 인상률을 높게 잡았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는 주요 기업의 1.2~1.4배 수준의 임금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연봉인상률이 확정됨에 따라 삼성SDI와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등 다른 전자계열사도 직원 임금 인상률을 조만간 확정할 예정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