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의장으로 신사업 발굴
오규식·김상균 각자대표 체제로
구본걸 회장, LF 대표이사서 물러나

종합 라이프스타일 기업 LF의 최대주주인 구본걸 회장(사진)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대표이사직을 맡은 지 14년4개월 만이다. 구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으로서 신사업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다.

LF는 26일 구본걸 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고 신임 대표이사에 김상균 부사장이 선임된다고 밝혔다. 기존에 각자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오규식 부회장은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LF 관계자는 “2012년부터 각자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해온 LF는 그동안 헤지스를 키워낸 경영 능력, 풍부한 중국 사업 경험을 갖춘 김 부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해 오 부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도록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 부회장은 기존처럼 LF의 경영 전략과 재무, e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 미래 사업 추진 등을 총괄하게 된다. 김 부사장은 패션사업부문을 맡아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 강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구 회장은 2006년 11월부터 대표이사직과 함께 이사회 의장을 겸임해왔다. 이번 결정은 이사회와 경영진을 분리해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 회장은 고(故) 구인회 창업주 차남인 구자승 전 LG상사 사장의 장남이다. LF는 구 회장이 2007년 11월 LG상사 패션사업부를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해 설립한 회사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