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 및 배송대행회사 개미창고는 지난 20일 ‘입출고 실시간 공유 원스톱 물류 시스템’ 실시간 입고 과정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입출고 실시간 공유 원스톱 물류 시스템’ 이란 상품의 입출고 과정을 고객사와 실시간으로 물류 관리 페이지를 통해 공유하며, 입출고 당시 물류 작업 및 진행 과정에 대해 전반적인 확인이 가능하도록 바코드 및 물류 프로그램과 연동하여 구현해 낸 기술이다.

개미창고 손홍진 대표는 “지금까지 많은 고객사들이 입고 과정에 대해 알지 못하거나 혹은 창고에 직접 방문 해야만 알 수 있었지만, 이젠 입/출고 현황도 공유가 가능하게 되어 고객사분들께서 더 큰 물류의 흐름을 알 수 있도록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드리는 것이 바람”이라고 그 뜻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