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농민단체 관계자들이 24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4차 재난지원금 전 농민 지급을 위한 농민단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농민단체 관계자들이 24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4차 재난지원금 전 농민 지급을 위한 농민단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5월 말까지 4차 재난지원금 현금지원사업 예산의 80%인 5조8400억원 이상 지급하도록 속도를 낸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추경 집행계획을 수립해 확정했다.

안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483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에 대해서는 가장 먼저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385만명에게 100만∼500만원을 주는 버팀목 플러스 자금(6조7000억원)은 오는 29일부터 신청과 지급을 개시한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80만명에게 50만∼100만원을 주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4500억원)은 이날부터 신청을 받아 30일부터 지급을 시작한다.

이전 2차와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때처럼 이번 4차 재난지원금도 대상자 데이터베이스(DB)에 포함돼있는 사람은 별도 서류 제출 없이 간단한 신청 절차만 거치면 자금을 받을 수 있다.

법인택시·전세버스 기사 11만5000명에게 주는 70만원 지원금(805억원)은 다음달 초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와 검증을 거친 뒤 5월 초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방문·돌봄종사자 6만명에게 주는 50만원 지원금(300억원)도 신청은 다음달 초에 받지만 지급은 5월 중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현금지원사업은 아니지만 25만5000개 일자리 창출을 위한 1조8000억원 예산은 4월 중순부터 집행을 시작해 청년, 신중년, 여성 등에 일자리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