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 지표 개선에 경제 회복 기대감 확대
유나이티드항공·카니발 등 4%대 상승 마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미국 실업 지표가 개선되는 등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면서다. 경제 정상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항공주 등 경제 재개 수혜주가 강세를 보였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9.42포인트(0.62%) 오른 32,619.48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20.38포인트(0.52%) 상승한 3909.52에, 나스닥 지수는 15.79포인트(0.12%) 뛴 12,977.68에 거래를 마쳤다.

경제 지표가 양호하게 나타났다.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이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경제 회복 기대가 커졌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9만7000명 감소한 68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73만5000명을 크게 밑돌았다.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60만명대로 떨어진 것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이후 처음이다.

미국 상무부는 또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계절조정치)가 전기대비 연율로 4.3%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발표된 잠정치이자 시장 예상치 4.1%보다 높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치가 상향된 점도 증시 상승을 지지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100일 동안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치를 2억회로 높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100일 내 1억 회 접종을 목표치로 제시했었지만 이를 조기 달성해서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목표 상향에 힘입어 경기민감주를 중심으로 상승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항공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관련 공기업에도 '비상'이 걸렸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항공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관련 공기업에도 '비상'이 걸렸다./사진=게티이미지

경제 재개 수혜주 강세…페이스북 등 하원 청문회 부담에 하락
항공주가 상승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전날보다 주당 2.22달러(4.12%) 상승한 56.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아메리칸항공도 같은 기간 주당 0.96달러(4.4%) 오른 22.77달러를 기록했다. 보잉도 3% 넘게 상승했다.

여행주도 강세를 보였다. 카니발은 전날보다 주당 1.0달러(4.02%) 오른 25.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부킹닷컴도 같은 기간 주당 66.18달러(3.0%) 뛴 2268.91을 기록했다. 익스디피아도 5% 넘게 급등했다.

반면 기술주는 하락했다. 페이스북은 전날보다 주당 3.4달러(1.21%) 내린 278.74를 기록했다. 트위터도 같은 기간 주당0.86달러(1.39%) 내린 61.20달러에 장을 마쳤다. 알파벳도 소폭 내렸다. 이날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대표이사(CEO)들이 허위 정보 유동과 관련한 문제로 하원 청문회에 출석한 점이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나이키는 전날보다 주당 4.52달러(3.39%) 내린 128.64달러를 기록했다. 신장 위구르족 인권침해 논란이 불거지면서 중국이 불매 운동에 나서면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