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드림 2030 로드맵

수소연료전지 추진선 개발하고
아람코와 '청색 수소' 생산키로
현대重지주 권오갑 2기 "육·해상 수소 밸류체인 구축"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소사업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에 나선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사진)이 2기 체제를 맞아 수소 생산부터 운송·유통까지 전 과정에 걸친 공급망을 구축해 국내 1위 수소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그룹 역량을 총결집해 친환경 선박·그린에너지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온라인 기업 설명회를 열고 미래성장 계획 중 하나인 ‘수소 드림 2030 로드맵’을 발표했다. 그룹 내 계열사의 인프라 및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육상과 해상을 아우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수소 밸류체인의 중심에 선다. 한국조선해양은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그린수소 개발을 추진한다. 또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수소운반선 개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수소 연료공급 시스템 기술을 적용한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도 개발할 계획이다.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은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효율이 40% 이상 높고,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미래 친환경 선박이다.

그룹의 정유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와 수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아람코로부터 액화석유가스(LPG)를 수입한 뒤 수소생산 설비에서 청색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청색 수소는 생산 과정에서 나온 탄소를 포집·저장해 탄소 배출량을 줄인 수소에너지로 탈황 설비에 활용되거나 차량·발전용 연료로 판매된다.

현대일렉트릭과 현대건설기계는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사업과 건설기계 장비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친환경·무소음 수소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하고 현대건설기계는 업계 최초로 수소 기반의 중대형 건설장비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권 회장을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임기는 2년이다. 권 회장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그룹이 가진 첨단 기술력과 인프라를 집중할 것”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안에 대우조선해양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마무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기업결합 심사가 다소 늦어지고 있지만 늦어도 올해 안에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했다. 권 회장은 이어 “최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본계약을 체결, 세계 톱5 건설기계 전문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