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비밀 존중은 기업운영 기본"
LG화학 주총서 엄정 대처 강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과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과 관련해 “합당한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25일 밝혔다. LG화학의 배터리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합의금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금액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신 부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2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30여 년간 쌓아온 지식재산권 보호를 통해 주주와 투자자, 회사의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 결정과 관련, “저의 30여 년 글로벌 비즈니스 경험에 비춰 봐도 ITC가 소송 쟁점인 영업비밀 침해 판단은 물론 조직문화까지 언급하며 가해자에게 단호한 판결을 내린 것은 이번 사안이 갖는 중대성과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이어 “영업비밀 등 지식재산권에 대한 존중은 기업 운영에서 기본”이라며 “이번 사안을 유야무야 넘길 수 없다”고 덧붙였다.

ITC는 지난달 11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에 대해 미국 생산과 수입을 10년간 금지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상금으로 3조원 이상을 요구하는 반면 SK이노베이션은 1조원대에서 합의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최근 미국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법무부 차관을 지낸 샐리 예이츠를 사업 고문으로 영입하고,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 출신인 김종훈 이사회 의장을 미국에 파견하는 등 대통령 거부권을 이끌어내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 기간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SK이노베이션은 10년간 미국 내 배터리 생산·수입이 금지된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