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프랜차이즈 대표 브랜드 호식이두마리치킨(대표: 홍윤원)이 지난 23일 품질 경영을 공표하는 “Quality No.1 HOSIGI” 선포식을 가졌다.

1999년 두 마리 치킨의 원조로 업계 신드롬을 일으키며 등장한 호식이두마리치킨이 ‘가성비 브랜드’로서의 포지션을 뛰어넘어 ‘고품질의 가심비 브랜드’로의 도약을 대내외적으로 알린 셈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영향으로 브랜드 및 제품의 품질과 매장 위생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가운데, 품질 강화를 핵심 경영 기조로 삼은 것이다.

비대면 온라인 화상 연결로 진행된 이 날 선포식에서 임직원들은 브랜드 퀄리티 강화의 각오를 다지는 동시에 ‘Only One – Quality’ 달성을 위한 Q‧S‧C(Quality‧Service‧Cleanliness) 세부 활동을 공유했다.
첫째, ‘제품 퀄리티(Quality) 강화’ 측면에서는 가맹점별 Q·S·C 향상을 위해 본사 및 각 사업부 Q.S.C. 전담 조직 및 관리 시스템 구축을 필두로 주요 원부자재 신선도 유지를 위한 일 단위 사전 주문 관리 시스템 정착, 조리/위생 등 매장 운영 전반에 관한 운영 매뉴얼 재정립, 핵심 제품 조리 매뉴얼 재확립과 핵심 제품 중심 대외 커뮤니케이션 강화 등이 주요 시행 과제로 나왔다.

둘째, ‘고객 서비스(Service) 강화’ 측면에서는 포장재 박스 QR코드 고객만족도 조사 등을 활용한 대고객 서비스 강화, 고객클레임 발생 시 보다 빠르고 원스톱으로 해결해 드리기 위한 고객 친화적 고객클레임 관리 시스템 확립, 고객 응대 운영메뉴얼 재정립을 통해 고객 서비스의 핵심 주체인 개별 가맹점의 고객 응대 서비스 교육 강화가 주요 아젠다였다.

끝으로, ‘가맹점 위생 수준(Cleanliness)’ 강화 측면에서는 가맹점 위생 관리를 위한 모바일 앱 시스템 도입을 통해 가맹점 위생수준을 등급화 관리 및 체계적 개선을 추진하고, 현재 전사적 역량을 투입 중인 식약처 위생등급제 인증 매장을 올 연말까지 300개 이상 달성 및 2023년까지 전 가맹점의 위생등급제 인증 매장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이전부터 꾸준히 Quality No.1 목표 달성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특히 가성비를 대표하는 국내 최초 두 마리 치킨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국내산 하림닭과 100% 카놀라유 만을 사용해오면서 Quality에서 만큼은 어떠한 양보도 없이 고객감동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왔다. 이에 한 발짝 더 나아가 최근에는 신선한 제품을 고객께 제공하기 위해 일 단위 사전 주문 관리 시스템을 도입했고, 별도 TFT를 구성해 가맹점 운영 매뉴얼을 완전히 재정비했다. 또한 QR코드를 활용한 모바일 창구를 둬 고객 불만 사항에 즉각 대응하는 등 서비스 품질도 향상시켰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 ‘음식점 위생등급제’도 적극 활용,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에서는 이례적으로 60여 개 매장이 위생등급을 받은 사실 등은 호식이두마리치킨의 품질 경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이다.

홍윤원 대표는 이 날 선포사에서 “자신의 부리와 발톱을 끊임없이 가다듬으며 환골탈태하는 솔개의 모습이 Quality No.1을 지향하는 우리 브랜드의 기본 자세”라면서 “지난 20여 년간 가성비로 대표되는 시스템으로 고객의 사랑을 받아왔다면 이제 훨씬 더 높은 품질로 고객에게 보답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지난 15일부터 5일간 가맹점 Clean Week를 지정하고 전 가맹점 환경 개선 활동을 펼치면서 Quality No.1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