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민연금이 국내주식 투자 비중 목표치를 늘릴지 검토한다.

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는 오는 26일 회의를 열고 '국민연금기금운용 리밸런싱 체계 검토안'을 심의한다. 위원회는 국내주식 투자 비중을 20% 안팎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금위가 국내 비중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것은 국민연금이 정해진 투자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국내 증시에서 기계적으로 매도하고 있다는 논란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민연금은 투자자산군 재조정(포트폴리오 리밸런싱) 계획에 따라 전체 금융자산에서 국내주식 비중을 연말까지 16.8%로 맞춰야 한다. 하지만 지난해 말 기준 국내주식 비중은 21.2%여서 증시에서 자산을 매도해야 했다. 때문에 유가증권시장에서 지난해 12월2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51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국내주식 비중이 확대될 경우 국민연금의 매도세는 약해지거나 끝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연금이 이른바 '동학개미' 등 개인투자자들의 반발로 인해 자산 운용 계획까지 수정했다는 비판도 피해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