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한 1조9천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미국 경제가 내년에 완전고용을 확인할 가능성도 있다는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위원회에 보낸 서면 답변서에서 "사실상 내년에 완전고용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이번 추가 경기부양책으로 사람들이 성장하는 경제를 맞게 될 것이라면서 소상공인을 비롯한 경제의 취약 분야에 대한 구제책을 신속하게 집행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람들이 주택 임대료와 주택담보대출 상환을 할 수 있도록 지원금 수급에 필요한 서류 요건을 간소화하는 등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면서 "부정 수급을 막기 위해 필요한 합리적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옐런 "내년 미국 경제 완전고용 복귀할 수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