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친여(親與)’ 성향 민간단체로 평가받는 자영업소상공인중앙회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비영리법인 허가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법정 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와는 별개로 소상공인 업계를 대변하는 독립 단체로 나아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3일 소상공인 업계 및 중기부에 따르면 140여 개 소상공인 조직이 모인 자영업소상공인중앙회는 지난 16일 비영리법인 허가를 받았다. 이 단체는 지난해 10월 소상공인 권익 대변을 위해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한국지역경제살리기중앙회,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등이 모여 설립했다. 이번에 비영리법인으로 등록되면서 법인 명의 계약체결, 법률소송, 등기, 계좌개설 등이 가능해진 만큼 조직 내실을 다지게 됐다.

관련 허가 공고에 기재된 자영업소상공인중앙회의 주요 사업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한 △공동브랜드 개발, 구매, 판매 △토론회, 세미나, 전시회, 박람회 개최 △우수한 제품·서비스 기술 인증 및 포상 △통합 플랫폼 사업 등이다. 기존 소공연의 역할과 거의 유사한 내용이라는 게 소상공인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자영업소상공인중앙회의 친여 정치색이 소상공인 업계 전반을 대변하는 데 한계로 작용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단체 구성 조직인 한상총련은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을 배출한 단체로 인 비서관은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한상총련 부회장을 거쳐 21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또 다른 구성 조직인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는 최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한 소상공인 업계 관계자는 “특정 세력을 대변하면서 정작 중요한 소상공인의 목소리가 희석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작년 9월 임시총회에서 ‘춤판 워크숍’ 논란을 빚은 배동욱 전 회장의 탄핵안을 가결하고 6개월째 수장 자리를 비워둔 소공연은 또 다시 내부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가 배 전 회장이 소공연을 상대로 낸 임시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해서다.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임시총회 결과는 무효가 됐고, 배 전 회장은 회장직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소공연은 내달 8일 제4대 회장 선거를 앞둔 터였다. 소공연 관계자는 “앞으로 대응 방침을 내부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