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종식 꿈꾼다
해외여행 '기약' 상품 내놓는 유통업계
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 제공

‘포스트 코로나’를 기약하는 해외여행 상품들이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로 확산된 지 1년 만이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지난해 엄두도 내지 못했던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가 커진 상황을 발빠르게 포착했다.

롯데호텔은 23일 신혼여행 상품인 ‘더블 허니문 패키지’를 내놨다. 올해 신혼여행갈 때 국내 롯데호텔을 이용하면 내년에 해외 롯데호텔에서 무료로 투숙할 수 있는 패키지다. 올해 신혼여행은 국내에서 보내되, 결혼 1주년은 해외에서 보낼 수 있게 하는 상품이다.

올해 국내에서 묵을 수 있는 호텔은 시그니엘 서울과 부산, 롯데호텔 서울·월드·제주다. 이 중 한 곳을 이용한 투숙객은 2022년 롯데호텔의 해외 호텔 및 리조트 중 5곳(미국 괌,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일본)에 숙박할 수 있다. 국내 호텔에서 투숙했던 월을 기준으로 전후 1개월씩을 포함해 총 3개월의 기간 중 골라 묵을 수 있다. 국내 호텔에서 묵은 기간과 동일하게 이용 가능하다.
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은 국내 최대 글로벌 호텔 체인이란 점을 활용해 패키지 상품을 선보였다. 롯데호텔은 이번 패키지의 대상인 해외 호텔 및 리조트 5곳을 포함해 러시아 모스크바와 사마라, 뉴욕과 시애틀, 미얀마 양곤 등에 총 12개 지점을 운영한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향후 여행 재개 상황에 따라 무료 숙박이 가능한 해외 호텔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외여행 상품이 주 수입원 중 하나였던 홈쇼핑에서도 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한 해외여행 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지난달 21일 판매한 ‘필리핀 해난리조트 숙박권’은 해외여행 자가격리가 해제된 후 1년 안에 사용할 수 있는 상품으로 총 14억원어치가 판매됐다. 지난 14일 같은 조건으로 방송한 ‘베트남 빈펄리조트 숙박권’의 주문금액은 18억원을 넘겼다.

지난 21일 롯데홈쇼핑이 여행사 참좋은여행과 연계해 판매한 ‘희망여행 패키지’는 1만5000건이 판매됐다. 한 명당 1만원의 예약금을 내면 전 세계 400여개국의 여행 패키지 상품을 사전예약으로 선점하는 상품이다. 역시 해외여행 자가격리가 해제된 후 출발 여부가 결정되는 조건이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기대감으로 눌려있던 여행 수요가 달아올랐다”며 “다음달에는 사이판 인기 리조트 상품 등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커머스들도 해외여행 상품 기획전을 열고 있다. 티몬은 지난 12일 ‘괌 특급호텔 패키지’를 최대 47% 저렴하게 내놨다. 오는 6월부터 올해가 가기 전까지 투숙할 수 있는 상품이다. 구매자는 상품을 사용하기 7일 전까지 무료로 취소할 수 있다.

티몬 관계자는 “티몬 고객 1800명에게 조사한 결과 전체의 64%가 올해 안에 해외여행을 가고 싶다고 답했다”며 “코로나19로 해외여행에 대한 갈증이 커진 소비자들을 위해 출시했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