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당 42유로…석달새 30% 뛰어
미국도 탄소국경세 도입 임박
연말 t당 80유로 돌파할 듯
올 들어 환경 규제가 강화되고 경기 회복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유럽연합(EU)의 탄소배출권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세계 최대 거래시장인 EU의 탄소배출권 가격이 국내 탄소배출권 가격에도 영향을 미쳐 국내 기업의 재무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환경규제 강화하는 EU…배출권 가격 급등

2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영국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탄소배출권(CER) 가격은 t당 42.15유로를 기록했다. 2005년 개장 이후 최고치다. 탄소배출권 가격은 11일 사상 처음으로 40유로를 돌파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말 종가(32.59유로)에서 석 달 새 30% 넘게 올랐다. 지난해 글로벌 탄소배출권 시장 규모는 2790억달러(약 315조원)로, 이 중 EU 시장이 90%를 차지한다.

탄소배출권 가격이 급등한 것은 향후 공급 대비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EU 정상들은 EU의 온실가스 배출을 2030년까지 1990년 수준 대비 최소 55% 감축하기로 합의했다. 기존 목표(40%)보다 높게 책정했다. 그러자 시장에서 거래되는 탄소배출권 물량이 급격히 줄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가격 급등을 예상한 금융자본도 시장으로 몰렸다. 증권사와 개인투자자의 진입이 허용되지 않는 국내 시장과 달리 EU에선 금융자본의 탄소배출권 투자가 활발하다. 경기 회복에 따라 배출권 거래가 더욱 활발해질 수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외신의 분석이다.

시장에서는 탄소 감축이 글로벌 현안으로 부상하면서 탄소 배출권 가격이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EU뿐 아니라 미국도 탄소국경세를 도입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또 다른 이유다. 탄소국경세는 자국보다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국가 및 기업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제도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25년까지 탄소국경세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EU는 오는 7월 탄소국경세 법안 초안을 내놓은 후 2023년부터 본격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EU의 탄소배출권 가격이 올 연말 t당 80유로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