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투자백과

비트코인, 월가 진입
'디지털 자산' 인정

투자인가 투기인가
여전히 논란의 대상
코인 거래대금 19조…15조 코스피 넘었다

국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유가증권시장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으로 불어났다.

21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원화 거래를 지원하는 국내 14개 암호화폐거래소의 하루 거래대금은 18조7855억원(오후 2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1주일 전(14조4392억원)보다 30.1% 늘었다. 이달 들어 유가증권시장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15조3525억원. 연중무휴 장이 열리는 암호화폐를 주식과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개미들의 뜨거워진 관심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양대 암호화폐거래소인 빗썸과 업비트의 월간 앱 접속자는 100만~160만 명대로 치솟았다. 웬만한 대형 증권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업계는 “디지털 자산을 새 투자처로 주목하는 이가 많아진 것”이라며 반기고 있다. 하지만 ‘단타’와 ‘몰빵’으로 대표되는 고위험 투자에 대한 우려가 업계 내부에서까지 나오고 있다. 암호화폐는 주식에 비해 투자자가 접할 수 있는 정보가 부족하다. 문제점이 드러나 거래소가 상장폐지(거래 중단) 조치를 취한 코인은 지난 1년 반 동안 업비트가 14종, 빗썸이 37종에 이른다.

국내외 경제수장들은 “암호화폐 시장은 과열됐고 위험하다”는 경고를 잇달아 보내고 있다. 하지만 모건스탠리, 블랙록, 테슬라 등이 비트코인을 투자자산으로 인정하는 등 ‘호재’도 이어지면서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