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복인 KT&G 사장 3연임

백복인 KT&G 사장(사진)이 세 번째 연임에 성공하면서 KT&G를 3년간 더 이끌게 됐다. KT&G는 19일 대전 인재개발원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백 사장의 재선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백 사장은 KT&G의 전신인 한국담배인삼공사 공채 출신 첫 최고경영자(CEO)다. 1993년 입사 이후 29년간 전략, 마케팅, 글로벌, 생산·연구개발(R&D) 등 주요 사업 부서를 거쳤다.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5조원을 달성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