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 "재난지원금 200만→500만원 상향 조정해야"

한국여행업협회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여행업종 재난지원금을 기존에 책정된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영업중단이 장기간 지속돼 80% 이상의 매출 감소가 계속되고 있는데도 정부는 여행산업을 집합금지가 아닌 경영위기업종으로 분류하며 등한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률상 공식적인 행정명령은 없었지만 자가격리 14일, 사회적 거리 두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으로 여행업계는 영업중단 명령과 같은 상황에 처해 매출 제로 상태로 1년 이상을 견뎌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여행업을 일반업종에서 집함금지 수준 업종으로 분류하고 재난지원금도 500만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