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자택/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자택/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0월 타계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이 수년째 전국에서 가장 비싼 개별 단독주택 자리를 지켰다.

19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245.1㎡)은 올해 공시가격이 431억5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408억5000만원 대비 5.63%(23억원) 올랐다.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태원동과 삼성동, 서초동 등지에 자신 명의로 4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그 중 한남동 주택은 수년째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 주택은 2019년 고가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50% 이상 폭등할 때 비슷한 폭(52.4%)으로 오른 바 있다. 지난해엔 2.6%로 올라 상승 폭이 줄었지만 408억5000만원으로 집계돼 처음으로 400억원을 돌파했다.

전국에서 두번째로 비싼 집도 예년과 같이 이 회장의 이태원동 소재 주택(3422.9㎡)이었다. 지난해 342억원에서 올해 349억6000만원으로 2.2% 올랐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 한남동 주택/사진=연합뉴스

이명희 신세계 회장 한남동 주택/사진=연합뉴스

3위를 차지한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한남동 자택(2604.78㎡)은 올해 공시가격이 306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287억4000만원에서 6.6% 올랐다.

전직 대통령들의 집 공시가격도 많이 올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대문구 연희동 집(419.5㎡)은 30억3700만원에서 32억7600만원으로 7.9% 상승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1299.1㎡)은 101억6000만원에서 115억7000만원으로 13.9%, 내곡동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570.6㎡)은 14억6400만원에서 15억1700만원으로 8.4% 오른다.

지역별로 보면 올해 서울 중에서도 동작구의 표준단독주택의 공시가격 상승률이 12.86%로 가장 높았다. 개별단독주택들도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실제로 동작구 상도동 소재의 김영삼 전 대통령 자택(340.94㎡)은 13억300만원에서 16억1100만원으로 23.6% 뛰었다.

인근의 다른 단독주택(224.73㎡)은 5억400만원에서 5억6900만원으로 12.9%, 또 다른 주택(110.42㎡)은 4억400만원에서 4억6600만원으로 15.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공개된 개별단독주택 공시 예정가격은 이날부터 다음달 7일까지 열람이 가능하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될 예정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