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토탈케어 전문기업 ㈜차케어(대표 이동희)가 차량관리 플랫폼 강화를 위해 데이터 분석용 토탈 솔루션인 ‘사이센스 (Sisense)’를 도입했다.

차케어는 모빌리티 토탈케어 서비스의 데이터를 통해 B2B, B2C 차량의 위생관리 서비스를 제공해온 O2O플랫폼 전문 회사였는데, 2019년에 자동차 관리의 자동화와 효율화를 위한 시스템 개발을 목적으로 쏘카에 인수되었다. 차케어는 기존 사업을 통해 모빌리티 산업의 높은 이해도와 전문 기술력을 쌓아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2020년에 차량관리 플랫폼인 유레카(URECA)를 개발해 전국 쏘카 차량의 맞춤 관리에 활용되고 있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유레카를 통해 누적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차량관리 업무를 표준화하고 예측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데이터 분석 시스템인 ‘사이센스(Sisense)’를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데이터 분석의 고도화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차케어 이동희 대표>

차케어 이동희 대표는 “모빌리티 운행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은 다수의 기업에서 진행하고 있으나 차량 생애주기 데이터(차량이력) 분석을 위한 인프라 조성과 같이 실행하는 것은 차케어가 첫 시도이며 비즈니스 기틀을 만들고 선도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차케어 이현철 전략본부장은 “현재 유레카를 통해 누적되는 약 300만 건의 차량이력 데이터 중 세차 서비스 진행 시 고려해야 할 조건(날씨, 주차 환경, 세차 타입, 고객 이용 패턴 등) 데이터의 상호 연관성 연구를 준비하던 중 데이터 분석 솔루션 및 컨설팅 전문기업인 잘레시아를 통해 사이센스를 추천받게 되었고 이를 활용하여 관련 업무를 생각했던 기간보다 빠르게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데이터를 표준화하여 특정분야가 아닌 전사적 활용이 가능한 통합관제시스템으로 확장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잘레시아 김명석 솔루션본부장은 “차케어는 데이터 분석을 최대한 빠르게 자체 인원으로 할 수 있기를 원했다. 구축 기간이 오래 걸리는 기존 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 방법은 차케어와 같이 사업이 빠르게 발전하고 데이터가 다양하게 추가되야 하는 기술 혁신 기업에는 맞지 않는다”며 “기존 인력도 쉽게 데이터를 추출하고 분석할 수 있는 셀프서비스 데이터 분석 기능과 대용량 데이터도 빠르게 분석하는데 문제없는 사이센스를 제안하게 되었고 2주일이라는 짧은 기간에 고객 스스로 분석용 데이터를 구축하고 레포팅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