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완공…269명 일자리 창출·228억원 생산유발 효과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올해 사업자로 강원도 선정

산업통상자원부는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의 올해 사업자로 강원도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의 전 주기적 성장을 위해 기술 혁신, 창업 지원, 시제품 제작, 네트워킹 공간 구축 등에 필요한 지역통합거점(혁신타운) 건립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양극화, 노인돌봄, 환경문제 등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설계되며 타운당 3년간 총 280억원이 투입된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 전북, 경남, 대전, 대구, 충남 등 5개 지역에 혁신타운이 구축됐다.

이번에 선정된 강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지역인구 고령화에 따른 지역문제 해결과 지역농산물 생산·유통 확산을 위한 사회적경제 성장 지원에 주력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자 기본돌봄, 영양급식, 주택보수, 의료서비스 등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강원 특화형 통합돌봄서비스(G-care)를 연구·개발한다.

또한 강원도 내 사회적경제 기업의 역량을 높여 지역 농식품 상품·서비스 개발, 사업모델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강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2023년 하반기 완공된다.

향후 269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228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및 113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기대된다.

김현철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사회적경제 기업과 관련 기관, 지역주민이 주체적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함께 성장하면서 사회적 가치 확산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